파워볼픽 나눔로또파워볼 파워볼중계 홈페이지 잘하는법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박원상이 극중 부녀로 호흡을 맞춘 박초롱에 대해 말했다.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가 우연히 다혜(김다예)의 특별 한 패밀리를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영화 ‘불량한 가족'(장재일 감독, ㈜발자국공장·㈜피투스 제작). 30일 극중 유리의 아빠 현두 역을 맡은 박원상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996년 ‘세 친구’로 데뷔해 ‘킬리만자로’ ‘와이키키 브라더스’ ‘결혼은 미친 짓이다’ ‘범죄의 재구성’ ‘싸움의 기술’ ‘부러진 화살’ ‘남영동1985’ 등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박원상. ‘7번 방의 선물’ ‘사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등 영화와 ‘더킹: 영원한 군주’ 등 드라마, 연극까지 종횡무진 활약해온 그가 영화 ‘불량한 가족’으로 돌아왔다.파워볼사이트

극중 딸 유리를 위한 밤낮 없이 일하는 헌신적인 아빠. 택배기사인 그는 어려운 형편에도 음악을 하는 딸 유리에게 새 악기를 사주기 위해 힘든지도 모르고 초과 물량 배달까지도 기꺼이 한다. 어느 날 불량해 보이는 다혜와 어울리는 딸 유리를 다그치다가 딸이 가출해 버리자 직접 딸을 찾아나서고 그 과정에서 가출팸 아이들의 도움을 얻으며 그동안 몰랐던 딸의 속마음을 이해하게 된다.

이날 박원상은 극중 현두 캐릭터에 대해 “현두는 못난 아빠다. 못된 아빠는 아니지만 못난 아빠다”고 설며했다. 이어 “저도 아이들을 키우면서 제 부모님을 떠올릴 때가 많고 제가 우리 아이들 나이 때였을 때를 더듬어보기도 한다. 부모와 자식의 관계가 뭔가 싶다. 가끔 아이가 대들땐 가족이 뭔가, 부모가 뭔가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며 “이번 작품을 하면서 가족이란 잘 지켜봐주고 잘 들어주는 존재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런데 현두는 그걸 잘 못했던 캐릭터인 것 같다. 더욱 딸 유리를 지켜보고 들어줬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지금의 저도 비슷한 아빠인 것 같다. 저도 늘 부족한 아빠인 것 같다. 아이들이 빨리 제 품을 벗어나 훨훨 날아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극중 부녀 호흡을 맞춘 박초롱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아이돌 출신으로 박초롱에 대한 선입견은 없었냐는 질문에 “아이돌이기에 다를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요즘은 가수였던 친구들이 연기하는게 많아지지 않았나. 정말 하고 싶은 일이고 즐거운 일이니까 선택을 했을 거 아닌가. 아마 쉽지는 않을 거다. 그럼에도 씩씩하게 하는 모습이 정말 좋더라. 옆에서 한마디라도 좋은 이야기를 더 해주려고 한다. 배우는 그냥 배우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연극만 좋아했던 10대이고 연극만이 최고라고 생각했다. TV드라마는 관심이 없었던, 아주 유치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었다”며 “그런데 배우는 그냥 배우더라. 그 배우가 어떨때는 무대위에서 연기를 하고 어떨때는 카메라 앞에서 하는거다. 박초롱도 연기할 때는 아이돌 그룹의 리더가 아니라 신인 배우일 뿐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불량한 가족’은 장재일 감독의 입봉작이다. 박초롱, 박원상, 도지한, 김다예 등이 출연한다. 7월 9일 개봉.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박원상이 후배 배우들과 호흡에 대해 말했다.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가 우연히 다혜(김다예)의 특별 한 패밀리를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영화 ‘불량한 가족'(장재일 감독, ㈜발자국공장·㈜피투스 제작). 30일 극중 유리의 아빠 현두 역을 맡은 박원상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996년 ‘세 친구’로 데뷔해 ‘킬리만자로’ ‘와이키키 브라더스’ ‘결혼은 미친 짓이다’ ‘범죄의 재구성’ ‘싸움의 기술’ ‘부러진 화살’ ‘남영동1985’ 등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박원상. ‘7번 방의 선물’ ‘사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등 영화와 ‘더킹: 영원한 군주’ 등 드라마, 연극까지 종횡무진 활약해온 그가 영화 ‘불량한 가족’으로 돌아왔다.

극중 딸 유리를 위한 밤낮 없이 일하는 헌신적인 아빠. 택배기사인 그는 어려운 형편에도 음악을 하는 딸 유리에게 새 악기를 사주기 위해 힘든지도 모르고 초과 물량 배달까지도 기꺼이 한다. 어느 날 불량해 보이는 다혜와 어울리는 딸 유리를 다그치다가 딸이 가출해 버리자 직접 딸을 찾아나서고 그 과정에서 가출팸 아이들의 도움을 얻으며 그동안 몰랐던 딸의 속마음을 이해하게 된다.

이날 박원상은 유난히 젊은 배우들과 많이 호흡을 맞출 수 있었던 촬영 현장이 좋았다고 말했다. “특히 도지한 배우가 술도 좋아해서 편의점에서 짬짬히 술을 마시며 이야기를 많이 했다. 저도 시간이 흐르다 보니 적지 않은 나이가 됐는데, 나이를 먹는다는 건 배우가 할 수 있는 롤이 떨어져 간다는 뜻이기도 한데, 젊은 친구들과 함게 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고 전했다.

젊은 배우들과 함께 하면서 자신의 젊었던 시절을 떠올리기도 했다는 그는 “지금 젊은 배우들과는 예전의 나는 익숙함 내지 능숙함의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도지한, 박초롱, 제가 다 그 친구들 나이일 때는 굉장히 미숙했다. 그냥 직진이었다. 제가 나의 나이 또래를 모두 대변할 수는 없지만, 제가 느낀 젊은 친구들의 느낌은 제가 어릴 때와 달리 굉장히 익숙하다는 거다”라며 “저는 그 친구들 나이에 정말 주변을 느낄 새도 없이 그냥 앞만 보고 경주마처럼 소처럼 달리기만 했다. 그런데 이 친구들은 굉장히 유연한 물고기 같더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함께 호흐블 맞춘 박초롱 뿐만 아니라 박정민 등 유난히 젊은 배우들이 ‘좋은 선배’로 꼽는 박원상. 그는 후배들에게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주는 선배라고 들었다고 이야기를 꺼내자 “제가 꼰대라서 그렇다”며 쑥쓰럽게 웃었다. 이어 “후배들이라도 같은 일을 하고 있고 비슷한 걸 보고 있는 친구들이 아닌가. 나와는 비슷하지만 다른 시간을 보내고 있는 친구들이라고 생각하지만 배우로서 바뀌지 않는 것들이 있다. 그런 면에 대해서 이야기를 많이 한다. 이제는 좀 안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는 좀 철이 없어야 되지 않나라는 생각을 한다. 나이를 먹는다는 건 경험이 쌓이는 거지만 경험을 옳다고 밀어붙이면 꼰대가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그 경험을 ‘너는 어때?’라고 나누면 대화의 가능성이 생기는 것 같다. 하지만 너무 많은 이야기를 먼저 하는건 꼰대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파워볼엔트리

한편, ‘불량한 가족’은 장재일 감독의 입봉작이다. 박초롱, 박원상, 도지한, 김다예 등이 출연한다. 7월 9일 개봉.

[OSEN=이승훈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바퀴 달린 집’에 뜬다.

30일 오후 OSEN 취재 결과, 아이유는 최근 tvN ‘바퀴 달린 집’ 게스트 출연을 확정지었다.

tvN ‘바퀴 달린 집’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성동일과 김희원, 여진구가 고정 멤버로 출연 중이다.

지난 11일 첫 방송을 시작한 tvN ‘바퀴 달린 집’은 화려한 게스트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첫 회 게스트로는 배우 라미란과 혜리, 두 번째 손님으로는 공효진이 출연했다. 이어 세 번째 손님으로는 이성경이 출연을 앞두고 있는 상황.

특히 모든 게스트들이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와 인연이 있는 만큼 아이유의 출연 배경에도 관심이 뜨겁다. 아이유는 지난해 9월 최고시청률 12%를 기록하며 화려하게 막을 내린 tvN ‘호텔 델루나’에 여진구와 출연했다. 성동일과는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음악과 드라마, 영화, 예능 등 다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 아이유(이지은)가 ‘ 바퀴 달린 집‘에서는 어떤 유쾌한 에너지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OSEN=이승훈 기자]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가 변함없는 팬사랑을 과시했다.

30일 오후 블랙핑크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트위터 블루룸 라이브’를 진행했다. ‘트위터 블루룸 라이브’는 정치, 사회,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유명 인사가 트위터 오피스 내 블루룸에 초대돼 팬들과 소통하는 실시간 방송.

이날 블랙핑크는 “저희가 처음으로 트위터 블루룸을 통해 전세계 블링크(팬클럽)에게 인사를 하는 것 같다. 새로운 곳에서 좀 더 특별하게 블링크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첫 인사를 건넸다. 이어 블랙핑크 지수는 “저희 많이 보고싶었죠? 맨날 하루하루가 즐겁다. 블링크도 즐거울 거라고 믿는다”며 남다른 팬사랑을 전했다.

가장 먼저 블랙핑크 제니는 그동안의 근황을 고백했다. 제니는 “안무 연습하고 뮤직비디오 찍고 사진 찍고 녹음하느라 너무 바빴다”고 말했다. 또한 “재밌는 소식이 있다”는 블랙핑크 로제는 “블랙핑크만의 트위터 이모지가 나왔다고 한다. 우리가 직접 손으로 그린 걸 이모지로 만들었다”며 수준급 그림 실력을 자랑했다. 블랙핑크 제니는 “본인만의 스타일이 잘 녹아있는 이모지였다. 개인적으로 재밌었던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로제와 지수는 “블랙핑크 공식 트위터 계정이 드디어 생겼다. 당연히 팔로우 하셨죠?”라면서 “여러분들이 저희에게 사랑을 주신 만큼 우리도 트위터에 기록을 남길테니 많이 봐주세요”라고 왕성한 트위터 활동을 예고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지난 26일 오후 6시 선공개 타이틀 ‘How You Like That’ 발표와 함께 트위터 공식 계정을 오픈했다. 계정 공개 12시간 만에 약 5백만 건의 관련 트윗이 쏟아져 이들의 글로벌 파급력을 입증했다. 파워볼실시간

AP연합뉴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가 60경기 체제로 열린다. 올 시즌 규정도 새롭게 바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30일(한국시각) 2020시즌 적용되는 새 규정을 발표했다. 코로나19 대응 매뉴얼도 함께 공개했다.

투수들이 타석에 들어섰던 내셔널리그도 올 시즌 지명타자 제대를 도입한다. 연장전에선 승부치기 룰이 적용된다. 국제대회에서 볼 수 있었던 모습이다. 10회부터는 9회 마지막 타자가 2루 주자로 시작한다. 무사 2루에서 승부치기가 시작된다. 올 시즌을 앞두고 발표된 ‘최소 3타자 이상 승부’ 규칙도 적용된다. 원 포인트 릴리프 등판 개념이 사라진다.

구단들은 메이저리그 개막에 앞서 최대 30명의 로스터를 제출해야 한다. 이후 로스터는 최대 28명으로 줄어든다. 포스트시즌에서도 로스터가 28명에서 26명으로 축소된다. 9월 확대 로스터도 적용하지 않는다. 더블헤더 진행시에는 특별 엔트리를 활용할 수 있다. 원정 경기에선 예비 엔트리 3명을 활용할 수 있다. 최소 한 명은 포수로 채워야 한다. 부상자 명단의 경우 10일짜리와 45일짜리만 쓸 수 있다.

안전을 위한 세칙도 마련했다. 감독, 선수는 심판 등 관계자들과 일정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항의를 할 경우에도 최소 6피트(약 1m82) 이상의 거리를 둬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징계가 내려진다. 야구장 내에서 침을 뱉는 것도 금지된다. 투수는 손가락에 침을 바르는 대신 물기 있는 천을 사용 해야 한다. 경기가 진행되고 있지 않을 때 수비수들도 주자와 거리를 둬야 한다. 경기 전 라인업 카드 교환도 사라진다. 대신 각 구단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라인업을 입력해 제출해야 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